분류없음

'가로채널' 14일 방송에서는 배우 김영철이 출연을 해서 이병헌과의 인연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김영철은 이병헌과 찍은 영화 '달콤한 인생' 촬영 후일담을 공개했는데요. 그는 "원래 김지운 감독 버전과 내 버전을 따로 찍었다. 김지운 감독은 섹시하고 섬세한 보스를 연기하길 바랐고, 나는 투박한 보스를 연기했다. 나중엔 김지운 감독의 디렉팅을 인정할 수밖에 없더라"로 밝혔습니다.





강호동은 김영철에게 "함께 '달콤한 인생'에 출연 했던 이병헌의 떡잎을 진즉에 알아보셨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고, 이에 김영철은 당연하다는 고개를 끄덕이며 "이병헌을 처음 본 건 KBS 2TV 드라마 '바람의 아들'이었다. 내가 KBS 공채 14기로 처음 들어온 이병헌의 형 역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내가 이병헌 무릎에 누워서 죽는 장면이었다. 그런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죽어야 하는데 눈물이 뚝뚝 흘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영화 달콤한 인생 달콤한 인생 다시보기 달콤한 인생 명대사 달콤한 인생 ost 드라마 달콤한 인생 달콤한 인생 에릭 역할 달콤한 인생 결말 달콤한 인생 명장면 달콤한 인생 정유미 달콤한 인생 1960 ebs 영화 달콤한 인생 이병헌 영화 외국영화 달콤한 인생 ebs 달콤한 인생 tv조선 달콤한 인생 달콤한 원수 달콤한 인생 웹툰 달콤한 인생 에릭 달콤한 인생 줄거리)


김영철은 이병헌과의 또 다른 인연도 공개를 했습니다.


그는 "이병헌이 갑자기 내 촬영장에 오더니 '제 삼촌이 선배님과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하시더라. 혹시 박창근 씨를 아시냐?'라고 물었다. 박창근은 내 고등학교 단짝이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줬습니다.


이후 김영철은 이병헌을 조카처럼 여겼다고 말했습니다.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위대해질 수 있다. 자신을 믿고 용기, 투지, 헌신, 경쟁력있는 추진력을 가진다면, 그리고 가치있는 것들을 위한 대가로 작은 것들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면 가능하다. – 빈스 롬바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