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애들생각' 21일 방송에서는 배우 김승환이 출연해서 자신의 근황과 함께 13살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그는 아이들과 친구처럼 잘 지내는 모습을 보이면서 때로는 여느 아빠들처럼 카리스마 넘치는 말투로 군대를 연상케 하기도 해서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환 아들 김환은 여름방학 때 가기로 했었던 필리핀 어학연수를 가지 않겠다고 말했는데요.





이런 아들의 모습에 김승환은 "아빠가 대출까지 받아서 어학연수를 보내주는 것이 부담되고 미안해서 나를 위해서 그러는 건 아니냐"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김환은 "그런 거 때문은 아니고. 농구를 배우고 싶어서 그렇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보던 우현은 "아버지가 남자로서 저렇게 경제 상황을 말하면서 솔직하게 털어놓는 게 쉽지 않을 텐데 신기다하"라고 말했습니다.


김승환은 "제가 늦은 나이에 아이를 갖다 보니 앞으로 일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내가 없으면 현이가 우리 집의 기둥이 돼 책임감 있게 여동생과 엄마를 돌봐야 한다고 생각해 하루하루 소중하게 느껴진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배우 김승환 나이 김승현 동생 김승환 재판 김승환 아내 최환희 고등학교 애들 생각 최환희 인스타그램 최환희 최준희 재산 최진실 최환희 나이 최환희 최준희 최진실 사주 조성민 송지아 최진실 아들 최환희 나이 최환희 키 박민 최환희 근황 최진영 홍화리 박민하 최환희 제주국제학교 최환희 국제학교 배유진 애들 생각 최환희 최진실 딸 최준희 최환희 할머니 최준희 사주 최진실 아들 최환희)


이를 듣던 최진실 아들 최환희는 "저희 할머니께서도 집의 경제 상황을 말씀해주신다"라면서 "내가 이 집의 가장이 되어야 해서 그런 이야기를 듣고부터 돈에 대한 개념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를듣고 있던 박미선은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부담이 되지 않냐"라고 물었고, 이에 최환희는 "부담이 된다. 지금 집에서 경제 활동을 하는 사람도 없고 있는 것만 가지고 살아야 하니까 그런 생각이 든다. 제가 나중에 집안을 이끌어야 해서 부담을 느끼긴 하지만 현실을 알아서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것도 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위대해질 수 있다. 자신을 믿고 용기, 투지, 헌신, 경쟁력있는 추진력을 가진다면, 그리고 가치있는 것들을 위한 대가로 작은 것들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면 가능하다. – 빈스 롬바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