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경기남부경찰청 마약수사대 측이 12일 "김한빈(비아이) 씨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를 나눈  A를 접촉해 A의 진술에 변화가 있을 경우 김한빈 씨에 대한 재수사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디스패치 단독 보도에 따르면 2016년 비아이의 마약류 구매 정황과 대마초 흡연 의혹이 포착되었지만, 경찰이 조사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그해 4월 비아이와 그가 마약류 대리 구매를 요청한 A씨 간에 이뤄진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관련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A는 지난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용인동부경찰서에 긴급체포된 인물이라고 합니다.


당시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A가 비아이와 마약구매와 관련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확보했습니다.


당시 A는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라고 진술을 했습니다.



(비아이비와이 비아이예리 비아이아버지사기 비아이5kg 비아이작가 비아이갤러리 비아이수상소감 갓한빈닷컴 비아이여동생)


경찰은 A와 비아이의 마약구매를 부인하자 비아이에 대해 별다른 조사없이 A와 A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와 입건을 해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러한 일이 논란이 일자 비아이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라며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리고 저의 잘못을 겸허히 반성하며 팀에서 탈퇴하고자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아이콘 소속사 YG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서 "소속 아티스트 비아이 문제로 실망을 드려 사과드린다"라며 "비아이는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위대해질 수 있다. 자신을 믿고 용기, 투지, 헌신, 경쟁력있는 추진력을 가진다면, 그리고 가치있는 것들을 위한 대가로 작은 것들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면 가능하다. – 빈스 롬바디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