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

12일 김태호 PD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해서 '무한도전' 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태호 PD는 "평소 쉬는 날 '놀면 뭐하냐?'고 말하던 재석이형에게 약속 없이 찾아가 카메라를 한 번 맡겨 보았다. 많이 난감해했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는 "바다에 띄운 유리병 속 편지처럼 한 달을 떠돌던 카메라가 돌아왔을 때는, 저희도 예상못한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다"라고 설명을 했습니다.


그는 "저희도 놀면 뭐하나 싶어 가볍게 만들어봤다"라며 "우연으로 만들어진 이 콘텐츠가 어쩌면 새로 시작할 프로그램과 방향성이 맞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럼 곧 다시 뵙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이호 오후 7시정도에 유튜브 채널 '놀면 뭐하니?'를 개설하고, '발 없는 카메라가 천리간다(릴레이 카메라)'라는 제목의 시리즈 영상 5개를 공개했습니다.


릴레이 카메라는 김태호 PD의 페르소나 유재석을 시작으로 연예인 여러 명을 거치면서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김태호 PD를 만난 유재석은 카메라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고, 이에 김태호 PD는 "예전에 형이 '놀면 뭐하니?' 이런 말을 많이 했던 것 같아서 오늘 목요일날 놀면 뭐하나 싶어서 그냥 가지고 나왔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릴레이 카메라 1일차로 유재석부터 시작이 되었습니다. 유재석은 "내가 노는 게 아니다"라며 "내가 목요일은 스케줄은 안 하는거다. 근데 뭘 하겠다고?"라고 반문을 하자. 김태호는 "계획한 건 없다. 그냥 형 한테 이 카메라 하나 드리고 형의 일상을 담는 브이로그도 괜찮고"라고 말했지만, 유재석은 "카메라를 나한테 주겠다는 게 뭔 소리를 하는 거냐고"라며 냉정하게 대했습니다. 그러나 김태호는 "상황 너무 재미있지 않아요?"라고 웃어보였고, 유재석은 "또 와서 깐족한다"라고 말하며 '뭐 할거냐"는 질문에 대해 고민에 빠졌습니다.





릴레리 카메라를 유재석에게 건네고 자리를 떠난 김태호 PD. 유재석은 조세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조세호는 카메라를 보자 당황해했습니다.


이때 유재석은 "너 오늘 KBS가니까 어차피 집이 그쪽이니까 이거 태호 좀 가져다 줘라"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카메라는 유재석에서 조세호로 넘어갔습니다.



(김태호릴레이카메라 유재석릴레이카메라 유재석 김태호 무한도전시즌2첫방송 김태호pd부인미용실PPL 김태호PD아내김보미 김태호pd연봉 김태호pd하차진짜이유 김태호pd파업)


이어 릴레이 카메라는 태항호 유병재 유노윤호를 거쳐서 29일 만에 유재석에게 다시 돌아왔습니다. 이러는 과정에서 태항호의 결혼 준비 과정과 태항호와 이규형과의 만남, 배구를 하는 유노윤호의 모습 등이 담겨 있었습니다.


김태호 PD는 "카메라 한 대로 해보니 재미있어서 두 대를 돌려보면 어떨까 싶어서 가져왔다"라며 유재석에게 다시 카메라를 건넸습니다. 이 카메라는 유재석에서 누구에게로 전달이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인간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위대해질 수 있다. 자신을 믿고 용기, 투지, 헌신, 경쟁력있는 추진력을 가진다면, 그리고 가치있는 것들을 위한 대가로 작은 것들을 희생할 용의가 있다면 가능하다. – 빈스 롬바디


0 0